현대모비스, 올해 북미·중국서 48억불 수주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September 25th, 2017
AS

사진/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올해 북미와 중국시장에서 약 5조 3000억원 규모의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수주 성과는 북미시장에서 기존 거래처와 신뢰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에서 토종 완성차 회사와 합자회사로부터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북미지역에서 수주한 부품은 픽업트럭용 샤시모듈과 전장부품인 DCSD, ICS 등 3가지다.

중국에서는 차량 오디오용 외장앰프, 전자식주차브레이크(EPB), 리어램프(Rear Lamp)를 수주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현지 완성차업체 중 한 곳을 새 고객사로 확보했다.

현대모비스가 북미 지역에서 픽업트럭용 샤시모듈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픽업트럭 시장은 주로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형성돼 있다.

픽업 차량의 경우 적재함에 무거운 짐을 싣는 경우가 많아 차체 하부 뼈대를 구성하는 샤시모듈의 내구성과 강성 등 품질이 매우 중요하다. 북미 픽업트럭 시장진출 여부는 부품회사의 기술력을 평가하는 척도로 활용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에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와 공조장치를 조작하는 전장부품인 ICS와 DCSD도 추가 수주했다.

이 부품들은 이미 지난 2011년과 2016년부터 북미 지역 완성차 업체 두 곳에 공급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전장부품인데 이번 추가 수주로 공급 기간을 늘릴 수 있게 됐다.

중국에서는 새 거래처도 확보했다. 중국 현지 완성차 업체 한 곳에 차량 오디오용 외장앰프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가 해외시장에서 모듈과 램프, 제동장치, 전장품 외에 감성(感性)부품으로 불리는 외장앰프를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다른 중국 완성차 회사에 전자식주차브레이크(EPB)와 리어램프도 공급하기로 헸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