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AI 기반 비전검사 사업 본격화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10th, 2017
AS

사진/ LG CNS 제공

LG CNS가 머신비전 전문업체인 라온피플과 AI(인공지능)사업 확대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CNS AI빅데이터 플랫폼 ‘DAP(Data Analytics & AI Platform; 이하 DAP:디에이피, 애칭 ‘답’)의 스마트팩토리 분석 영역 비전검사 개발과 사업추진에 대한 양사간 협력을 위해 추진됐다.

LG CNS의 딥러닝 기반 비전검사 역량 및 스마트팩토리 노하우와 라온피플의 머신비전 역량, 딥러닝 및 룰(Rule) 기반 검사 솔루션을 결합, 부품 불량검사에 필요한 알고리즘을 DAP에 탑재할 예정이다.

DAP을 활용한 비전검사는 클라우드 플랫폼 내 고성능 GPU 인프라를 통해 수십 개 모델을 검증하고 최우수 모델을 선정해, 높은 불량판정 정확도를 제공한다.

기존의 설치용 툴이 아닌 플랫폼 기반 딥러닝 비전검사 구현으로 수십 개 라인을 동시에 모니터링하고 생산실행시스템(MES)과 연동해 각종 통계 및 모니터링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딥러닝 기술을 현장에 적기 적용할 수 있어 실질적인 ‘스마트 팩토리 분석’ 구현이 가능하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또한, 고객사가 우려하는 시스템 구축·운영 비용 부담에 대해 사용량 기반의 판정 및 운영관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초기 투자비와 운영관리 비용을 절감시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LG CNS 정보기술연구소 이승욱 상무는 “라온피플과의 협력으로 경험 있는 딥러닝 전문가들이 클라우드 플랫폼 내 협업을 통해 판정모델을 개발하고, 높은 정확도의 검증된 불량판정 모델을 재활용할 수 있어 우수한 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