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美 아마존 방문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10th, 2017
AS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9일 미국 아마존 본사를 방문해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아마존 주요 파트너社 CEO에게만 제공되는 CEO 벤치마킹을 실시했다.

이날 CEO 벤치마킹은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AWS) 마이크 클레이빌(Mike Clayville) 글로벌 세일즈 및 사업개발 부문 부사장이 조 회장을 본사로 초청해 성사됐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의 AI 음성뱅킹 서비스 개발을 위해 아마존의 음성인식 AI 를 도입하기로 하고, 11월부터 본격적으로 Pilot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그룹이 2020년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리딩 컴퍼니와의 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향후 아마존과 협력을 더욱 확대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신한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신한금융과 아마존은 지난 6월 신한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전략적 협력 합의 체결 이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 왔다.

현재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디지털 핵심 기술과 트랜드 교육을 통한 그룹디지털 인재육성 및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 신한금융그룹의 각 금융 영역에서 아마존과의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아마존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의 공간에서 신한의 다양한 신상품에 블록체인 등의 디지털 기술을 테스트 할 수 있는 Innovation Sandbox 시스템을 전 그룹사에 구축했다.

또한 지난 8월부터 신한금융 그룹사 직원 160여명을 대상으로 아마존의 AI/블록체인/클라우드/DX/딥러닝 등 디지털 심화교육을 실시했다. 9월에는 은행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아마존 체험관을 만들어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체험하고 관련 강연을 제공하는 Shinhan-Amazon Day를 개최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의 마이크 클레이빌(Mike Clayville) 부사장은 “금융 산업은 그 어느 산업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전 세계적으로 클라우드를 비롯한 핵심 기술은 금융 산업에 변혁을 일으키고 있어 혁신 달성을 위한 준비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