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불량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제조·보급”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김경진 의원,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 7.47% 달해
Wednesday, October 11th, 2017
AS

자료/ 김경진 의원실 제공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경진 의원(국민의당)은 11일 지난해 삼성전자가 보급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이 7.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는 김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른 것으로, 12,247대의 수신기 중 916대가 화면·전원 불량으로 부품교체 또는 교환 처리 됐다.

지난해 배터리 결함으로 폭발 논란이 있었던 갤럭시노트7의 불량률이 0.0024%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삼성전자가 장애인 방송수신기 제조에 소홀했던 것이라고 김 의원측은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은 2000년부터 시청각장애인에게 장애인 맞춤형 방송수신기를 무료로 보급하고 있는데, 지난 3년간 수신기를 제작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이다.

사업 예산은 매년 30억 가량으로, 이 중 90%인 26억원 가량이 제조사에 수신기 값으로 지급된다.

2014년에는 삼성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LG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삼성전자가 12,247대를 제작했고, 이를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시·청각 장애인에게 보급했다.

이중 2014년 보급 제품은 22대 가량, 2015년 보급 제품은 44대 가량, 2016년 보급 제품은 916대 가량이 화면(패널) · 전원 문제로 부품교체 및 교환처리 됐다. 불량률이 2014년 0.175%, 2015년 0.35%, 2016년 7.4%에 달한다.

2014년과 2015년의 불량률도 일반 가전제품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그러나 2016년의 불량률은 이보다 10배 이상 높다.

삼성전자가 2014년 제조한 수신기는 불량률이 0.175%였지만 2016년에는 이보다 42배 이상 높은 7.47%에 달한다.

0.0024%의 불량률로 205만대의 리콜을 했던 삼성전자가 불량률 7.47%의 제품을 출고했다는 것은 생산과정에서 기본적인 검수도 하지 않았다는 게 김 의원측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불량률이 7.47%라는 것은 가전제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수치”라며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이라면 이렇게 만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