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서비스 이용자 290만명, 서비스종료 대책 필요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October 12th, 2017

휴대전화 서비스 2G 이용 국민이 아직까지 290만여명에 달해 향후 서비스 종료에 따른 피해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4차산업 시대를 맞아 차세대 통신망인 5G 광대역 구축 등에 필요한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2G 서비스 종료가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지난 8월 기준 이동통신 3사의 2G사용자는 290만여명으로 여전히 많은 사용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 파악됐다.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85%로, 65세 이상 10명 중 3명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미루어 보았을 때 2G 사용자의 다수가 노년층으로 추정된다. 정보취약계층인 노년층이 2G폰을 이용함에 따라 서비스종료에 따른 피해가 클 것이란 우려다.

실제로 인터넷상에서는 여전히 ‘효도폰’이라는 이름으로 2G폰이 고가의 금액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일선 현장에서도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정부의 2G 종료 임박에 대한 홍보가 시급한 실정이다.

KT는 지난 2012년 3월 이미 2G 서비스를 종료했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2021년 6월 주파수 할당기간을 만료시킬 예정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유승희 의원은 “통신사들이 요금제 유도등 자구책 마련을 위해 준비 중이나 정부는 자연 소멸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2G 서비스 종료에 따른 국민적 피해가 없도록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