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글로벌 고객 목소리 ‘경청’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17th, 2017
as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효성 조현준 회장이 글로벌 고객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직접 나섰다. 조 회장은 최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섬유 전시회 ‘인터텍스타일(Intertextile) 상하이 2017’에 참석했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18개 고객사와 함께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를 구축해 평소 글로벌 전시 기회를 얻기 힘든 동반 참가 고객사의 상담 및 영업활동을 지원했다.

전시 기간 중 ‘크레오라(creora®)’출시 25주년 기념만찬을 열어 고객과의 협업과 상생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 약 43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섬유산업 시장(2016년, 매출액 기준)을 선도하고 있는 섬유업체의 대표들을 만나 기능성 의류에 적용되는 원단 제품에 대한 공동 마케팅 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조 회장은 “현장에서 느낀 고충과 고객의 목소리가 기술개발과 품질혁신의 출발점이 된다.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간다는 말이 있듯이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효성의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효성은‘기술 경쟁력이 성공 DNA’라는 경영철학을 근간으로, 1998년 자체 기술을 통한 스판덱스 양산체제 구축에 성공했다.

고객 중심의 마케팅을 펼쳐온 효성은 2010년부터 명실공히 세계 1위의 스판덱스 업체로 입지를 굳혔다.

30개국 100여곳의 글로벌 생산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객이 원하는 품질의 제품을 적시 공급하는 동시에, 크레오라 워크숍 활동 등을 통해 현지 고객의 취향과 트렌드를 반영한 고품질 차별화 제품을 개발,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조 회장은 90년대 후반부터 선구안을 발휘해 중국시장 공략에 집중해 왔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중국 취저우 공장을 증설하는 등 현지 생산시설 기반 마련 및 투자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최근 천신 중국 취저우 당 서기가 효성그룹 본사를 직접 방문, 공장 현황과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감사의 표시로 취저우 시내 중심도로를 ‘효성대로’로 명명하여 양측의 각별한 우호관계를 입증한 바 있다.

조 회장은 연초 취임식에서 "고객의 소리를 경청하는 것이 경영활동의 시작과 끝"이라며 매번 그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조 회장의 글로벌 시장 경청행보는 향후에도 미주, 유럽, 동남아 등으로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