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스트림즈, 성균관대에 빅데이터 플랫폼 기증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October 19th, 2017
AS

이영상 데이터스트림즈 대표가 정규상 성균관대학교 총장과 기증식을 갖고 있다/ 데이터스트림즈 제공

㈜데이터스트림즈(대표 이영상)는 18일 성균관대학교 지능정보융합원 개소식에 참석해 5억원 상당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테라원(TeraONE)을 기증했다.

지능정보융합원은 박혜선 원장, 이지형 부원장을 비롯해 13명의 핵심 교수진으로 구성돼 혁신적인 데이터 분석 기술과 툴을 활용해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과학, 공학, 의료, 경제, 경영, 인문, 사회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 연구를 수행 할 예정이다.

데이터스트림즈는 대량 데이터의 저장, 처리, 분석을 수행하는 ‘TeraStream for Hadoop’과 실시간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TeraStream BASS’, 데이터의 표준화 (MetaStream) 관리와 품질관리(QualityStream)를 실현하는 데이터 거버넌스 솔루션을 종합적으로 구성한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 ‘테라원(TeraONE)’을 기증할 뿐만 아니라 설치지원 및 매뉴얼, 제품교육 등도 무상으로 제공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야 연구 개발에 핵심 도구로 활용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구 성과물의 최적화를 위해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공동개발도 진행 할 계획이며 향후에는 성균관대의 학사, 행정 데이터까지 통합적으로 분석하는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영상 대표는 “데이터스트림즈는 그간 혁신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금융·공공권의 80%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능정보융합원이 AI, 빅데이터 융합 분야의 글로벌 TOP 10으로 도약하는 일에 데이터스트림즈의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