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근로자 사망, 與野 국감증인 채택 않더니...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20대 국회 노동계 출신 대거 포진 불구... ‘직무유기’ 지적
Tuesday, October 24th, 2017
ASF

지난 22일 오후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 근로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근로자 최모 씨(32)가 고무 원단을 옮기는 컨베이어벨트에 말려 들어가는 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사고 직후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금산공장에 대한 작업중지를 명령했고, 안전보건공단의 정확한 사인 조사와 함께 경찰의 법 위반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같은 정부의 대응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타이어는 일찌감치 산업계에서 ‘죽음의 공장’으로 불리고 있는데도, 정부와 정치권이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타이어 공장에서는 2006~2007년 사이 무려 15명이 돌연사했으며, 사측의 사고 은폐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후에도 사고를 계속됐다. 김종훈 의원이 지난해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사고사를 제외한 사망한 노동자 수가 42명에 달했다. 이 중 산재승인 건수는 단 3건, 불승인 건수는 19건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치권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한국타이어 관계자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아 ‘직무유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 20대 국회에서는 한국노총, 민주노총 등 노동계 출신 국회의원 14명이 활동 중이다. 20대 국회 출범 당시 한국타이어 사망사고 등 노동계 현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기대를 저버리고 있다는 비판은 면키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한 노동계 인사는 “노동계 출신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어 기대를 걸었다”며 “하지만 정치권이 한국타이어 사태를 ‘묵은 이슈’로 생각하는 것 같다. 한국타이어 사태를 방조하고 있다는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