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 자율주행차 연구기관에 500만 달러 투자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October 25th, 2017
AS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그룹은 24일(미국 현지시간) 미국의 미래 모빌리티 연구기관인 ACM(American Center for Mobility)가 추진 중인 첨단 테스트 베드 건립에 500만 달러(약 56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ACM은 미국 미시간 주정부와 미시간 주립대학, 완성차 및 통신 업체 등이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분야의 기술 개발, 성능 개선, 양산성 검토, 표준화 구축 등을 목적으로 설립한 미국 연방정부 공인 산학협력 기관이다.

현재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서쪽에 위치한 입실런티 타운쉽 외곽에 자율주행 연구 인프라 및 주행 시설 등을 갖춘, 연면적 61만평(약 200만m²) 규모의 대단위 연구단지 조성을 진행중이다. 오는 12월 1단계 공사가 완료되고 2019년말 완공 예정이다.

여기에는 고속도로, 도시 및 시골도로, 비포장도로, 상가 및 주택지역, 터널 등 실 도로 환경을 완벽히 재현해낸 자율주행 시험장과 양산 제품 검증을 위한 고속 주행 시험로 등이 설치된다.

V2X, 4G/5G, DSRC(근거리전용무선통신), GPS, 위치추적 등 첨단 IT 기술 기반의 통신 네트워크 환경도 구축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미국 정부가 공인하는 ACM의 창립 멤버 자격으로, 미국 자동차시장 내 자율주행 기술 표준화 및 제도화 관련 협의 과정에도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미국 미시간주는 완성차업체 뿐만 아니라 구글, 우버 등 모빌리티 업체까지 실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실증 시험 및 운행하고 판매를 허용하는 내용의 포괄적인 자율주행차 관련 법안을 미국 주정부 최초로 제정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