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성균관대, 빅데이터 분석전문가 양성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October 26th, 2017
AS

삼성SDS가 성균관대와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에 적극 나선다. 26일 삼성SDS 정유성 대표와 성균대 정규상 총장은 성균관대에서 빅데이터 분석 기술 활성화와 공동 연구 등을 내용으로 하는 산학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성균관대는 내년 3월에 대학원 과정으로 지능정보융합원내에 60명 규모의 ‘데이터사이언스융합학과’를 신설한다.

삼성SDS는 제조·마케팅·물류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검증 받은 AI(인공지능)기반 데이터 통합 분석 플랫폼인 ‘Brightics AI(以下 브라이틱스 AI)’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무료로 제공한다.

브라이틱스 AI는 방대한 양의 정보를 인공지능으로 빠르게 분석하고, 이해하기 쉽게 시각화 해주는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학생들은 브라이틱스 AI를 가지고 데이터 분석, 최적화, 시각화 등의 실습은 물론 분석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삼성SDS와 성균관대는 산업계에 필요한 인력 양성을 위해 처음 개설되는 학과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 강의 과정 전체를 함께 개발한다.

성균관대 교수진이 빅데이터 분석 기술 관련 이론 강의를 담당하고, 삼성SDS 연구원은 겸임 교수로 실습 및 사례 강의 등을 진행하게 된다.

한국데이터진흥원의 ‘2016 데이터 산업 백서’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 직무 종사자 10만여 명 중 전문 인력은 단 1.3%(1,300여 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규상 총장은 “삼성SDS와 교육과 기술개발의 공동 연구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적극적으로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유성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력인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하는데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학계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