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실내전용 5G 중계기술 시연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31st, 2017
as

사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28GHz 및 3.5GHz 대역 ‘인빌딩(In-building) 5G 중계기’를 자사 분당사옥 ‘5G 시험망’에 적용했다고 31일 밝혔다. ‘인빌딩 5G 중계기’는 실내에서도 원활한 통신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서비스 음영 지역에 무선 신호를 전달하는 장비이다.

SK텔레콤은 HFR社와 개발한 28GHz 대역 인빌딩 중계기를 활용해 최대 4Gbps 속도를 구현했다. 28GHz 대역은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을 우회하기 어렵고 커버리지도 짧고 전파 손실율이 높다.

이런 가운데 SK텔레콤이 인빌딩 중계기를 통해 수 기가급 속도를 구현함에 따라, 실내에서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5G 서비스 개발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SK텔레시스와 건물 내 3.5GHz 대역 5G 전파를 전달하는 인빌딩 중계기도 개발했다. 지난 6월 개발했던 3.5GHz 대역 5G 기지국과 연동해 실내 5G 커버리지를 넓혔다.

이번 시연 성공으로 SK텔레콤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5G 중계 기술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실제 통신 환경에서 5G 핵심 기술 시연에 성공하며,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