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사드 갈등’ 봉합 수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31st, 2017
AS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이하 사드) 배치 문제로 불거진 한중양국간의 갈등이 봉합 수순으로 전개되고 있다. 한중 양측은 교류협력 강화가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는데 공감하고, 모든 분야의 교류협력을 정상적으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31일 배포한 자료에서 “최근 한중 양국은 남관표 대한민국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콩쉬안유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 부장조리간 협의를 비롯해 한반도 문제 등과 관련하여 외교당국간의 소통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차 확인하고,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측은 이를 위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정부는 중국측의 사드 문제 관련 입장과 우려를 인식하고, 한국에 배치된 사드 체계는 그 본래 배치 목적에 따라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 것으로,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중국측은 한국에 배치된 사드 체계를 반대한다고 재천명하고, 동시에 한국측이 표명한 입장에 유의했으며, 우리정부가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양측은 양국 군사당국간 채널을 통해 중국측이 우려하는 사드 관련 문제에 대해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중국측은 미국이 중심이 된 MD구축, 사드 추가 배치, 한미일 군사협력 등과 관련해 중국 정부의 입장과 우려를 우리측에 전달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하며, 양측 간 공동문서들의 정신에 따라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며 “한중간 교류협력 강화가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는데 공감하고 모든 분야의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