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기차 핵심소재 공급에 박차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October 31st, 2017
AS

사진/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31일 전기차 핵심소재 공급을 위해 인천 송도 글로벌 R&D센터에서 ‘글로벌 전기차소재 포럼 2017’을 개최했다. '전기차 Total Solution Provider로의 도약’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국내외 150여 개 전기차 소재 고객사 380여명이 참석했다.

‘경량소재’, ‘구동모터’, ‘배터리’ 등 3개 분야로 나눠 고객사의 연구원 및 개발담당 임원이 전기차 관련 고객사들의 니즈와 시장 동향, 개발 현황등을 논의했다.

또한 고부가가치제품 및 솔루션을 발표하는 ‘문제해결형’으로 진행돼 행사의 효율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주요 발표주제였던 ‘전기차 경량화 시대를 여는 포스코 기가스틸 및 이용솔루션’, ‘구동모터 개발 동향’, ‘전기차 배터리 기술 동향’ 등과 관련된 실제제품들을 전시했다.

현재 포스코는 기존 자동차강판보다 더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훨씬 높은 ‘기가스틸’을 개발해 차체 경량화를 선도하고 있다. 또 수입에 의존해왔던 전기차 배터리용 리튬을 국내 최초로 상업생산 중이다.

포스코대우는 포스코가 생산 중인 최고급 무방향성 전기강판 ‘Hyper NO’를 소재로 전기차용 고효율 구동모터를 제작, 주요 완성차업체에 공급 중에 있다. 포스코ESM 및 포스코켐텍은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양극재·음극재를 자체 생산 및 공급 중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