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채용 논란, 이광구 은행장 사임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Friday, November 3rd, 2017
AS

이광구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이광구 은행장이 2016년 신입행원 채용 논란과 관련, 사임의사를 밝혔다. 이 은행장은 2일 전체 임직원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2016년 신입행원 채용 논란과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먼저 우리은행 경영의 최고책임자로서 국민과 고객님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도의적 책임을 지고 긴급 이사회간담회에서 사임의사를 밝혔으며 신속히 후임 은행장 선임 절차를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측은 “이광구 은행장이 최근의 상황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면서 우리은행 경영의 신속한 정상화를 바라고, 검찰 조사 진행시 성실히 임한다는 생각에서 사임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우리은행 이사회와 행장추천위원회는 가까운 시일 내에 후임 은행장 선임시기와 절차에 대해 논의 할 것으로 보인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